Search This Blog

Thursday, March 25, 2010

1 food that can help you sleep—and 5 that might not

Since I’ve become a mom, it’s a challenge for me to get enough sleep. It’s become harder for me to fall asleep because I’m thinking about work, the baby, all the stuff that needs to be done around the house, what to make for dinner the next night...and the list goes on. (At least I’ve got a handle on the dinner thing—I either make one of these cheap, 30-minute dinner recipes or make a super-easy meal in my slow cooker.)

I’m not OK with getting less than the recommended 8 to 9 hours per night, since sleep is so important to my health and my figure (research links weight gain with sleep loss). (Find 5 foods that do the weight-loss work for you here.)

So in the interest of giving myself the best chance for a good night’s sleep (especially with the spring time change), I took a look at advice from EatingWell Nutrition Advisory Board member Dr. Rachel Johnson on which foods and drinks can help promote better sleep. Here’s what the research says:

Carbohydrate-Rich Dinners (This one works!): A light bedtime snack can stave off hunger, a known sleep robber. But eating quickly-digested carbs (a.k.a, “high-glycemic-index” or “GI” carbohydrates such as jasmine rice) hours earlier at dinner—might also help. A study found that when healthy sleepers ate carbohydrate-rich suppers of veggies and tomato sauce over rice, they fell asleep significantly faster at bedtime if the meal included high-GI jasmine rice rather than lower-GI long-grain rice. The study authors speculated that the high-GI meals triggered greater amounts of insulin, which increased the ratio of tryptophan relative to other amino acids in the blood, allowing proportionately more to get into the brain and make people drowsy.

Warm Milk: Decades ago, scientists looked into this folk remedy and posited that tryptophan, an amino acid in milk (and turkey), might be responsible for its supposed sleep-inducing effects. Earlier research had shown that when tryptophan is released into the brain, it produces serotonin—a serenity-boosting neurotransmitter. But when milk (and other tryptophan-rich foods) were tested, they failed to affect sleep patterns, perhaps because other amino acids in those foods competed with tryptophan to get into the brain. Warm milk at bedtime may be comforting, but it won’t boost sleep-promoting serotonin.

Herbal Tea: Chamomile, lemon balm, hops and passionflower are all touted for their sleep-promoting properties. You’ll often find them in “sleep-formula” tea blends, but unfortunately their effectiveness hasn’t been proven in clinical studies, according to the American Academy of Sleep Medicine. Some experts say that these teas may work for some, and a warm liquid before bed may make you sleepy by generating body heat. That said, a cup of “sleep-time” tea might be worth a try.

Caffeine: Caffeine affects everyone differently, so if you’re sensitive it might be worth trying to cut down—or limit caffeine to the morning only. This can mean more than just cutting out a cup of coffee. The major sources of caffeine in Americans’ diets are coffee (71 percent), soft drinks (16 percent) and teas (12 percent) but chocolate is also a source. Our ability to excrete caffeine decreases with age so while you might have tolerated four cups of coffee a day when you were 20, you’ll probably need to cut down as you get older. Cut down on caffeine or limit it to the morning; if insomnia persists, consider going cold turkey. Try this drink to cure a headache & 4 more home remedies for common ailments.

Alcohol: Though a glass of wine may help you fall asleep, excessive alcohol use can make you wake up in the night. One theory is that alcohol suppresses the REM (rapid eye movement) sleep state that’s critical to a good night’s sleep. Drink moderately, if at all; avoid drinking within a few hours of bedtime.

Sleep Supplements: Shelves in supplement stores are stacked with sleep formulas. According to one NIH survey conducted in 2002, 1.6 million people tried complementary or alternative therapies like these, and over half of them reported their insomnia improved “a great deal.” However, those glowing anecdotes haven’t been backed up by rigorous scientific study; evaluations of most nutritional supplements haven’t shown any effects whatsoever. The one exception is valerian root, which seemed to help improve sleep (with rare, and mild, side effects, such as stomach upset). But finding an effective formulation of valerian root is tricky, since the FDA doesn’t regulate herbal supplements. Don’t waste your money on sleep supplements; hold off on using valerian until standardized formulations become available.

By Michelle Edelbaum

Michelle is the associate editor of interactive for EatingWell Media Group. In between editing and writing, she enjoys sampling the tasty results of the easy, healthy recipes that the EatingWell Test Kitchen cooks are working on.

Sunday, March 21, 2010

대구사투리 부산사투리

봄맞이♪ 언↗니야 < 는 부산이고
언→니야↘ < 는 대구요 ㅋㅋㅋㅋㅋ요런설명쉽죠잉~

저도 같은줄 알았는데 완전 다르더라구요. 오빠야~ 하는것도.. 대구는 오빠↗야↘.. 부산은 오↗빠↘야 133.91

봄맞이♪님 설명 띵동~~ 저도 처음에 부산 동생 만났을때 요기서 차이점 느꼈어요ㅋㅋ 72.108

cherry blossoms
언↗니야 < 는 부산이고
언→니야↘ < 는 대구요
이거정말 맞는듯 ㅋㅋㅋㅋㅋ

Thursday, March 18, 2010

타이완 얼짱女, 파리서 100명과 키스 ‘성공’

[서울신문 나우뉴스]'파리에서 낯선 남성 100명과 키스하기'란 다소 엉뚱한 프로젝트에 도전했던 타이완 20대 여성이 6개월 만에 프로젝트를 성공리에 마쳤다.

프랑스 파리에서 음악 공부를 한 양 아칭(28) 지난해 여름 기억에 남을 만한 추억거리를 만들기 위해서 낯선 남성 100명과 키스하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지난해 7월부터 양은 건물 외벽에 광고를 붙이는 남성을 설득해 첫 키스를 한 뒤 청소부, 모델, 공장직원, 이탈리아 관광객, 군인 등 처음 본 남성과 열정적인 키스를 했다.

낯선 남성과 키스하는 사진과 당시의 느낌을 담은 글들을 게재한 양의 블로그는 개설 1년 여 만에 네티즌 200만 명이 다녀갔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최근 파리에서의 생활을 정리하고 타이완으로 들어간 양은 블로그에 쓴 내용들을 중심으로 '파리에서의 키스'란 사진집을 발간, 또 한번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지난 13일(현지시간) 타이페이의 한 서점에서 사인회를 가진 양은 "늘 꿈으로만 간직했던 걸 이뤄내 정말 기쁘다."면서 "책에서 보여진 나의 용기를 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 책에는 에펠 타워, 콩코르드 광장, 파리의 지하철역 등 다양한 공간에서 양이 파리에서 만난 남성 100명과 로맨틱한 키스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양은 책에서 키스를 나눈 남성 중 한 명과 연인으로 발전, 사랑을 키우고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타이완에는 "용기가 가상하고 키스 장면이 로맨틱하다."는 반응이 있는 반면 "돈을 벌기 위해서 공개적으로 창피한 짓을 저질렀다."는 비난도 만만찮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양 아칭 블로그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재미있는 '물 건너 온 뉴스' 나우뉴스( )
[ ☞ 서울신문 구독신청 ] [ ☞ 나우뉴스, 이제 아이폰에서 보세요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ednesday, March 17, 2010

How to Get a Raise

How to Get a Raise

6 personality traits that will impress your boss and increase your salary

You work hard--meeting deadlines, delivering results, and showing up on time. But each year you've been getting a raise in the measly 2 percent range (if that). Meanwhile, certain coworkers stroll out of their review meetings with big smiles on their faces.

Why do some people get a fat, juicy slab of the pie while others are offered crumbs? Experts say that, of course, diligence and talent play their part, but if you really want to increase your salary, you'll need these qualities:

1. An Owner's Mentality
Many people go into their annual review with a list of reasons that they need more money. But Joel Rudy, vice president of operations for Photographic Solutions, a supplier of digital-camera cleaning products, says that such pleas don't inspire employers to give raises. "I know that utilities have gone up," he says. He is more impressed with people who apply those inflationary concerns to the business--as if it were their own. For example, he was recently impressed with an employee who found a less expensive phone plan for the company. "Now, that's a raise-getter!" he says.

Also on Yahoo! HotJobs:


2. Forward-Thinking
While the people who get good raises definitely know how to highlight last year's achievements, Laura Browne, a corporate trainer and the author of "Raise Rules for Women: How to Make More Money at Work," says the highest earners don't dwell on the past. "Forget about last year. Find out the key initiatives that your company or your president wants to achieve this year," she says. For example, if the president said in the annual report that he wants to increase customer satisfaction by 15 percent, focus on that goal. "Your work needs to be connected with what the company cares about right now," says Browne.

3. Visibility
If you stay cloistered in your cubicle, you'll probably be disappointed when raises are announced--no matter how hard you work. "Quiet, shy, or otherwise invisible types are often left behind when it's pay-raise time," says Jane Goldner, PhD., president of The Goldner Group, an Atlanta-based consulting firm. To ensure that you and your hard work are seen, request projects that will get you in front of others--working with colleagues from other departments, giving presentations, or even contributing to the company newsletter. This will make it easier for your boss to plead your case to any necessary approvers. "If your boss is in the meeting and says, 'I want to give a raise to Sally,' it's going to be hard if no one knows who Sally is. On the other hand, if you have been visibly helpful, they'll say, 'Oh Sally, She's terrific!'" says Browne.

4. Charisma
Having great ideas and lofty goals is terrific. But if you want to see them executed, you also have to motivate others to rally around your initiatives. Executive coach Lisa Chenofsky Singer says these kind of interpersonal skills play a huge role when compensation is discussed. "Although someone may be competent from a technical-qualifications perspective, if their style doesn't flow well with others or they're not able to influence others, they tend to be the low-increased players," she says.

5. Tough Skin
No boss will ever say, "I love to give raises to self-promoters." So how do you draw attention to your achievements without looking like a braggart? Milan P. Yager, president and CEO of the National Association of Professional Employer Organizations, says that giving your boss a quarterly progress report and asking for feedback is a subtle way to get noticed. "It is a fine line, but if you can master the technique, it will pay rewards," he says. And letting your supervisors know that you want criticism will show them that you have the confidence to handle any negative comments, which makes the evaluation process a lot less stressful for them.

6. Empathy for the Boss
The highest-earning employees understand that their job is to make their boss's life easier. Think about the things that your boss doesn't like doing--running meetings, tracking numbers--and ask if you can help by taking over those tasks. It's also important to understand that your boss can't always give you what you want, no matter how great your work is. "Most people get keyed up to ask for a raise and when they hear 'no' they respond really negatively," says Browne. "If you instead say, 'I understand, but when raises are unfrozen I would like to be the first in line,' you'll have a much better chance of getting the raise when they can give it."

비타민은 먹어두면 좋다? 암환자에겐 되레 毒

"항 암제를 복용하고 있는데요. 항암제는 비타민 C와 같이 먹으면 안 된다고 하더군요. 고용량 비타민 C가 항암제 효과를 낮춘다고."비타민 C의 하루 권장량이 100mg인데 음료수 한 병에는 그 이상 들어 있고, 하루 두세 병 마시는 사람도 적지 않다. 흔히 비타민 C는 수용성이라 많이 섭취해도 소변으로 다 빠져나가기 때문에 문제가 거의 없다고 한다. 하지만 현대인에게 '만병 통치약'으로 통하는 비타민이 항암제를 먹는 암 환자에게는 독이 될 수도 있다.

비타민, 되레 암세포 보호

미국 암학회는 식사를 잘 못하는 암 환자에게만 하루 권장량 한도 내에서 종합 비타민 복용을 허용하고 있다. 미국 국립 암 연구소는 암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절대로 비타민이나 미네랄 보충제를 먹지 말아야 한다고 금했다.

미국 뉴욕메모리얼 슬론케터링병원 연구진은 세포실험과 동물실험을 통해 항암 치료 도중에 비타민 C를 복용하면 항산화제가 암세포를 보호해 암세포가 죽지 않는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김민석 원자력의학원 병리과 교수는 "확실한 것은 무심코 먹는 비타민이 암 치료에 방해가 될 수 있다"며 "좋은지 나쁜지 아직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지나친 비타민 보충제 복용은 자칫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말했다.

암 환자가 아니더라도 비타민 A, D, E, K, 베타카로틴 같은 지용성(기름에 녹는) 비타민을 장기간 과다 복용하면 독이 될 수 있다. 이승남 강남베스트클리닉 원장은 "지용성 비타민은 가급적이면 식품 형태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미국의학협회지는 비타민 A와 베타카로틴, 비타민 E를 장기 복용하면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게재했다. 북유럽에서는 비타민 A 과다 복용으로 인한 골다공증 발생률이 늘고 있다. 임신부에게 고함량 비타민 A 제품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임신 중에 여드름 치료를 위해 레틴산을 함유하고 있는 특수 비타민 A 제품을 복용한 여성 154명을 조사한 결과, 95명의 여성은 인공 유산을, 12명의 여성은 자연 유산을 했으며, 눈과 귀가 손상된 21명의 기형아가 출생했다는 끔찍한 보고도 있다. 이런 사건에도 불구하고 제약사들은 여전히 고함량 비타민 A 제품이 심근경색을 예방한다고 선전하고 있다.

비타민 D는 뼈 성장에 필수적인 비타민이지만 칼슘 섭취가 부족하면 오히려 뼈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또한 비타민 E는 지혈 작용을 방해할 수 있으며, 과도한 철분은 심장질환과 암 발생률을 높이는 부작용이 있다. 염창환 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교수는 "비타민 E를 과다 복용하면 출혈이 생기는 이른바 '코펜하겐 쇼크'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조얼 메이슨 터프츠대 영양학과 교수는 "기형아 출산과 일부 암 예방에 효과 있는 것으로 알려졌던 비타민 B9(엽산)을 과용하면 암을 촉진한다"는 충격적인 연구결과를 내놓았다.

다른 약과 잘못 먹어도 독

비타민을 다른 약과 함께 먹으면 독이 되기도 한다. 위염이나 소화성 궤양 때문에 수산화 알루미늄, 수산화 마그네슘을 주 성분으로 하는 제산제를 복용하는 사람은 비타민 D 섭취에 신경을 써야 한다. 위장약과 비타민 D를 함께 먹으면 칼슘이나 마그네슘 흡수율이 높아져 고칼슘혈증이나 고마그네슘혈증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녹내장과 폐기종, 무호흡증후군 등에 사용되는 치료제 '아세타조라미드'를 비타민 C와 함께 먹으면 신장결석이나 요로결석을 일으킬 수 있다.

아스피린과 비타민 E는 둘 다 피를 굳지 않게 만드는 항혈액응고 작용을 하므로 이 둘을 함께 먹으면 상승작용을 해 잇몸 출혈 등이 생긴다.

와파린 등과 같은 항혈액응고제와 비타민 K를 함께 섭취하면 약효가 떨어진다. 간과 양배추 시금치 녹차 브로콜리 등과 같은 녹황색 채소에 들어있는 비타민 K도 마찬가지다.

비타민 C의 여전한 효능

비타민 효능에 대한 이 같은 공격에도 불구하고 비타민 C는 여전히 면역력을 강화하는 '생명의 물질'로 자리를 굳히고 있다.

한국식품과학회(회장 이형주)가 주최하고 광동제약이 후원해 16일 서울 소공동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제2회 비타민C 국제 심포지엄'에서 국내외 학자들은 비타민 C가 호흡기질환과 박테리아 감염, 동맥경화 등 다양한 질병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비타민 C에 대한 세계적인 연구 권위자인 발즈 프라이 미국 라이너스 폴리연구소 박사는 "비타민 C는 매우 효과적인 산화 방지제로 리포 단백질의 변형을 억제해 내피기능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도록 하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비타민 C는 동맥경화 관련 질환을 막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해리 헤밀라 핀란드 헬싱키대 공중보건학부 교수는 "비타민 C가 운동선수와 같은 급성 신체적 스트레스를 가진 사람의 감기 발병을 줄여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비타민 C가 염증 치료에도 효과 있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됐다. 존 윌슨 미국 버팔로대 교수는 "비타민 C는 미세혈관 내피세포에서 과산화물 생성의 패혈증 자극을 저해하며 다균성 패혈증에서 혈소판 응집과 모세혈류 저해를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선천적인 면역 변화에 따른 급성 염증 질환의 새로운 보조치료법으로 비타민 C 주입법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의 비타민 C 박사'로 불리는 이왕재 서울대 의대 교수는 생쥐 모델을 통해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비타민 C의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 이 교수는 "실험 결과, 비타민 C를 사람처럼 체내에서 합성할 수 없게 만든 생쥐는 정상 쥐에 비해 체중이 낮았고 중심 면역기관인 비장의 크기가 작았을 뿐만 아니라 비장 세포 수도 적었다"며 "또 이 쥐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독감 바이러스)를 감염시켰을 때 닷새 이내 모두 죽었지만 비타민 C를 보충해 준 쥐는 죽지 않았다"고 밝혔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Monday, March 15, 2010

비타민C의 놀라운 발견

비타민C가 동맥경화 발병을 예방해 주고 감기 예방은 물론 염증 치료에도 효과적이라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비타민C에 대한 세계적인 연구 권위자인 발즈 프라이 미국 라이너스 폴리연구소 박사는 15일 서울 태평로 프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비타민C는 매우 효과적인 산화 방지제리 포 단백질의 산화적 변형을 억제하고 정상적 내피기능과 혈관압 감소를 유지한다는 사실이 최근 연구결과에서 밝혀졌다"면서 "비타민C는 동맥경화 관련 질환을 막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발표했다.

핀란드 헬 싱키 대학 해리 헤밀라, 서울대학교 이왕재 교수 등 국내외 권위 있는 연구자들은 비타민C가 호흡기 질환뿐 아니라 박테리아 감염, 면역력 강화 등에 의미 있는 효과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는 비타민C의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국제 심포지엄을 앞두고 열렸다.

해리 헤밀라 교수는 "비타민C는 운동선수와 같은 급성 신체적 스트레스를 가진 사람의 감기 발병을 줄여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비타민C가 동물의 다양한 바이러스성 및 박테리아 감염을 예방해 주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비타민C가 염증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됐다.
미국 버펄로 대학 존 윌슨 교수는 "비타민C는 미세혈관 내피 세포에서 과산화물 생성의 패혈증 자극을 저해하며 다균성 패혈증에서 혈소판 응집과 모세혈류 저해를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선천 면역 변화에 의한 급성 염증 질환의 새로운 보조 치료법으로 비타민C 주입법 개발이 고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의 비타민C 박사'라 불리는 서울대학교 이왕재 교수는 생쥐모델을 통해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비타민C의 치료효과를 입증했다.

이 교수는 "실험 결과 비타민C를 사람처럼 체내에서 합성할 수 없게 한 생쥐는 정상 쥐에 비해 체중이 낮았고 중심 면역기관인 비장의 크기가 작았을 뿐 아니라 비장 세포 수도 적었다"면서 "또 이 쥐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감염시켰을 때 5일 이내 전 개체가 사망한 반면 비타민C를 보충해 준 군에서는 희생쥐가 관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발표자들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비타민C의 실효성을 밝혀내는데 의학계가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밀라 교수는 "새로운 비타민C 연구를 통해 비타민의 유용성을 밝히고 이를 적극 알리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식품과학회가 주최하고 광동제약이 후원하는 '제2회 비타민C 국제심포지엄'은 16일 서울 태평로 프라자호텔에서 열린다.

/ 이세경기자
■사진설명= 비타민C 연구 권위자인 헤리 헤밀라, 이왕재 교수, 존 윌슨, 발즈 프라이, 이기원 박사(왼쪽부터)가 15일 서울 태평로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비타민C 국제심포지엄' 기자간담회에서 비타민C의 의학적 기능에 대한 연구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First-Class경제신문 파이낸셜뉴스 구독신청하기]

Things You Didn't Know About Your Penis

(WebMD) Here are some things you might have wondered about your penis, but were
afraid to ask.

No. 1: Your Penis Does Have a Mind of Its Own

You've probably noticed that your penis often does its own thing. You may remember times when it was completely inappropriate to have an erection; and yet you couldn't wish it away.

It's true that you have less command over your penis than body parts like your arms and legs. That's because the penis answers to a part of the nervous system that's not always under your conscious control. This is called the autonomic nervous system, which also regulates heart rate and blood pressure.

Sexual arousal usually isn't voluntary. The conscious mind is complicit in it, but a lot of sexual arousal goes on in the sympathetic nervous system. In addition, impulses from the brain during the REM phase of sleep cause erections, whether you're dreaming about sex or about a test you forgot to study for. Heavy lifting or straining to have a bowel movement can also produce an erection.

Just as the penis grows without your consent, sometimes it shrinks. "The flaccid penis varies in size considerably within a given man," says Drogo Montague, MD, a urologist at the Cleveland Clinic. Exposure to cold water or air makes your penis shrink. That's a function of the sympathetic nervous system.

Psychological stress also involves the sympathetic nervous system, and stress has the same effect as a cold shower, Montague says. When you're relaxed and feeling well, your flaccid penis looks bigger than when you're stressed out.

The penis is "kind of a barometer of the sympathetic nervous system," Montague says. So the greeting, "How's it hanging?" is more apt than you might have realized.

No. 2: Your Penis May Be a 'Grower' or a 'Show-er'

Among men, there is no consistent relationship between the size of the flaccid penis and its full erect length.

In one study of 80 men, researchers found that increases from flaccid to erect lengths ranged widely, from less than a quarter inch to 3.5 inches longer.

Whatever the clinical significance of these data may be, the locker-room significance is considerable. You can't assume that a dude with a big limp penis gets much bigger with an erection. And the guy whose penis looks tiny could surprise you with a big erection.

An analysis of more than thousand measurements taken by sex researcher Alfred Kinsey shows that shorter flaccid penises tend to gain about twice as much length as longer flaccid penises.

A penis that doesn't gain much length with an erection has become known as a "show-er," and a penis that gains a lot is said to be a "grower." These are not medical terms, and there aren't scientifically established thresholds for what's a show-er or a grower.

Kinsey's data suggest that most penises aren't extreme show-ers or growers. About 12 percent of penises gained one-third or less of their total length with an erection, and about 7 percent doubled in length when erect.

No. 3: Your Penis Is Shaped Like a Boomerang

Your penis is shaped like a boomerang. Just like you don't see all of a big oak tree above ground, you don't see the root of your penis tucked up inside your pelvis and attached to your pubic bone.

In an MRI picture, the penis looks distinctly boomerang-like, as noted by a French researcher who studied men and women having sex inside an MRI scanner.

One method of surgical "penis enlargement" is to cut the ligament that holds the root of the penis up inside the pelvis. This operation may give some men a little extra length if more of the penis protrudes from the body, but there are side effects. This ligament, called the suspensory ligament, makes an erection sturdy. With that ligament cut, the erect penis loses its upward angle and it wobbles at the base. The lack of sturdiness can lead to injury.

No. 4: You Can Break Your Penis

There is no "penis bone," but you can break your penis all the same. It's called penile fracture, and it's not a subtle injury. When it happens, there's "an audible pop or snap," Montague says. Then the penis turns black and blue. And there's terrible pain.

Penile fracture is rare, and it typically happens to younger men because their erections tend to be quite rigid.

Here's how to avoid penile fracture: don't use your penis too roughly. A common way that penile fracture happens, Montague says, is when a man is thrusting too hard and fast during sex, and slams into his partner's pubic bone. Also, a woman who moves wildly while on top of a man during sex can break a man's penis.

Peyronie's syndrome is a related condition that tends to show up more in older men, Montague says. An older man's erection may not be as rigid, but still is hard enough for sex. Over time, if the penis bends too much a certain way during sex, small tears in the tissue can form scars, and the accumulated scar tissue gives the penis an abnormally curved shape.

Not all penis curvature is a problem, however. "There is a lot of variability in what normal is," Cummings says.

No. 5: Most Penises in the World Are Uncut

A report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and the Joint United Nations Programme on HIV /AIDS (UNAIDS) estimates that worldwide only 30 percent of males aged 15 and up are circumcised.

Rates vary greatly depending upon religion and nationality. Almost all Jewish and Muslim males in the world have circumcised penises, and together they account for about 70 percent of all circumcised males globally.

The United States has the highest proportion of males circumcised for non-religious reasons. A whopping 75 percent of non-Jewish, non-Muslim American men are circumcised. Compare that to Canada, where only 30% are. In the U.K. it's 20 percent; in Australia it's merely 6 percent.

The practice of circumcising baby boys for medical and cosmetic reasons has become controversial in the U.S. But recentl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and the UUNAIDS recommended circumcision for adult men, based upon evidence that men with circumcised penises have a lower risk of being infected with HIV.

The CDC estimates that about 65 percent of all newborn boys get circumcised in the U.S.

The Truth about Masturbation - It can actually shrink Your Penis

The center of most men's existence is their penis, and several companies are catering to this object of male ego. Just as women are pumping their own vanity by going in for operations such as breast implants, men are trying several things to add a few millimeters to their own dongs. There is a surfeit of products available in the market to achieve this enviable increase. There are several herbal remedies, exercises techniques, pumps, weights to hang from it to increase its size, and so many other things. This equipment exists and has a good market just because men are very much obsessive about its size. It's not just a question of pleasing the female. It is for self-satisfaction. The size of the male ego is directly proportional to the length of his penis.

Its average size is about five and a half to six inches in length, contrary to whatever the porn stars will have you believe. Almost all the men in the world have an adequately size, i.e. it is perfectly capable of providing pleasure to a woman and to perform the act of copulation. But even then, men want it longer to feed their sense of masculinity.

Now we come to our topic under discussion. When all the men of the world are so very conscious of the length of their organs and indeed want to increase their sizes a bit, it is indeed surprising to know that they are doing something that will actually shrink its sizes. Some routine act that most men perform has been proven recently to indeed take away from its overall length. What is this act then? Yes, indeed, you guessed right! The culprit is masturbation. If you are hooked on to excessive, then it is most likely that your organ is very slowly reducing in size.

How does it shrink the penis?

There is actually not one but two ways in which OM can bring about a reduction in its size. The first reason depends on its effect causes on the nervous system due to the excitement caused during the act. The second cause is due to physical tissue damage that is caused to the organ during the masturbatory act, which involves vigorous rubbing of the organ. Let us see each of these causes in detail.

(i) This act is a rigorous physical act. It requires the brain to dispel a lot of energy for its performance. The same happens during the actual sexual act too, but there the frequency is not so high. In boys who masturbate too often, the brain needs to provide this surcharge of energy more often. The brain supplies several hormones and nutrients when the man is trying to keep up the libido and ejaculate the semen. And the more dangerous aspect is, there is nothing that will replenish the wasted energy from the brain as fast as it was brought down.

The parasympathetic nervous system is responsible for maintaining the entire frenzy during the masturbation act. But the thing is, the parasympathetic nervous system is also responsible for the functioning of vital systems of the body such as the cardiovascular system, the digestive system, the functioning of the liver, the endocrine glands and the lung systems. The connection to these organs is through the vagus nerves which pass out from the brain and through the base of the neck region. When you read more into this, you will understand that all the different systems of your body are in fact interconnected, and an imbalance in any one of them will affect all the others. The average male is already doing several things that might drastically affect the heart; but now it could deplete the brain of its energy, which in turn could cause the heart to malfunction even further.

But how does the penis shrink due to all this? Simple, when the brain continuously keeps supplying energy for your jerking sessions, there is nothing to give it that energy back. In medical terms, such wastefulness of energy from a system is called as atrophy. The atrophy will set up in your organ over time if you masturbate excessively, which will lead to its reduction in size.

In fact, your erections do not depend on muscles, but you must remember that it is made of spongy tissue, which need to energy from the brain just to remain alive. Quite a simple thing to understand now; why the lack of energy in the brain will cause it to become shorter in length. In addition, excessive masturbation can also cause a deficiency of acetylcholine or nitric oxide and also stress hormones in the sympathetic alpha receptors.

It is quite understandable how it can cause not only shrinkage of the organ, but also functional weakness, known as ED, or simply, impotence. If a person indulges in it too much, there is a very great likelihood that that person will not be able to get an erection during the actual act.

(ii) If you thought the first way in which it causes the organ to shrink is bad enough, wait till you read this one. When a man masturbates, he is physically jerking the organ. This can cause physical damage to the reproductive organ, since it is made up of nothing but spongy tissue. Abrasions could occur, and there could be scar tissue. Every such episode causes some kind of damage to the organ. Over time this would heal, but by then some more tissues could get internally damaged.

At least in this case, it is more damaging than actual contact sex. The reason is, while doing it, there is more physical movement of the organ. Remember that there is no lubrication in it, which in actual sex the vaginal tract provides all the necessary lubrication. That's nature's way of protecting the organ during sexual episodes. But this natural protection is not present in it, which increases the likelihood of damages, causing scar tissues.

It is a superstition that it can cause warts on the palms of your hand, but it is a strongly indicated fact that it can cause calluses on the organ itself. If that happens, the organ will not be able to gain its full erection, and will also lean over to one side, causing curvatures.

How can the Damage be Repaired?

Though excessive masturbation can bring on several problems, it will be a relief to know that such damages can be reversed. In a world where there are medicines to increase the size of reproductive organ, there are certainly methods that can repair the size of shrunken prgan due to masturbation. But before even discussing the medicines, it is necessary to underline the importance of exercising self-control. If that restraint is not developed, the person is likely to begin masturbating again, and the remedies would certainly not work at all.

Experts do agree that it is not harmful when done in a healthy amount. Doing it about twice or thrice a week is okay for men who are not leading a sexually active lifestyle otherwise. If the frequency is more than that, it is necessary to learn cutting back on the amount so that the remedies could become effective.

The remedies developed for the repair of the reproductive organ due to OM must contain zinc. Zinc is a vital element that is removed from the prostate glands when a person ejaculates too often. Traditional doctors have prescribed red meat for supplementing lost zinc, but that can be very much harmful in other ways, causing cardiovascular diseases and even cancers. So, that rules out red meats.

In addition, there are several other vitamins, proteins and other nutrients lost when a person masturbates too much. This is why we need a good medicine to make up for the loss.

Remedies for Over Masturbation

The Paradizo range of products is designed specifically to combat the various problems that OM brings on in men. The product line consists of natural herbal extracts of the winter cherry, cowhage, caltrop, early purple orchid and nutmeg. But, most importantly, it contains Shilajit, which is a mineral extract from the rocks which contains several vital ingredients to boost the sexual capacity in men.

Another product line for the same purpose is Kohinoor. This also contains the above minerals in carefully formulated packages.

Both Paradizo and Kohinoor can respond to the counter-effects of OM. They can make the erections harder, increase libido and increase the sexual vigor in men. But most importantly, they can gradually enlarge the size to its maximum capacity, which counters the shrinking effect of the penis due to OM. These remedies have been prepared under traditional Ayurvedic methods under the supervision of pharmaceutical greats from around the world.

Common Causes To Penis Shrinkage

The worst nightmare that can happen to a
man is to have his penis damaged or shrunk. It’s beyond embarrassing! It’s most suicidal. For every cause, there must be a reason. And excessive masturbation is a common leading cause for penis shrinkage to happen.

Much like your car's battery, your body has it's own electrical system and reserve of energy. Masturbation discharges your brain's (acetylcholine/parasympathetic) nervous battery along with several hormones and nutrients. Hey, something has to be responsible for powering your demon seeds. But unlike your car, the battery won't recharge simply from running. The human body takes time to replenish its energy and fluids.

By frequently discharging this energy -- from excessive masturbation or intercourse mostly, your body's battery will eventually lose its ability to store your bioelectric voltage. The bio-electricity (termed as the resting potential) of the parasympathetic nerves affects the normal functions of the cardiovascular, digestive, liver, endocrine, and lung systems via the vagus nerves. The digestive, liver, and endocrine systems, in turn, form a bioelectric charge system for your parasympathetic battery. It turns out that you're just one large walking electrical system, interconnected and affected by everything you do. Excessive masturbation or intercourse can put a major strain on your system.

To reverse the damaged done by depletion of neuro-transmitters, here some of the herbs that have known to replenish the body with essential Neuro-Transmitters:

Muira Puama

Nettle Damiana

Soy Protein

Huperzia Serrata

LoveLonger IV is formulated with over 35 exotic herbs that can replenish and stimulate the body to produce the brain / nervous system neurotransmitters acetylcholine, dopamine, serotonin, and GABA naturally.

So how does this shrink the penis? Excessive masturbation causes the over-discharge of your system and then your battery becomes too weak to support a full operation of your bioelectric charge system and its recharging efficiency. So, you can't get out of this endless cycle of a bioelectric recharging problem. Since your “flag” doesn't rely on muscles, the tissues forming your penis and its erection can eventually die off from the long term depletion of acetylcholine and many other essential neuro-transmitters. This means you can't get it as fully erect as you used to be. The shrinkage also leads to some form of impotency if continued.

The second way your penis can shrink is from abrasions and the resulting scar tissues. Again, excessive masturbation is a major culprit behind this. The motion of masturbation is usually more aggressive than the physical contact from sex. The excessive rubbing and abrasions can result in damaged tissues if continued on a regular basis. In time, the damaged areas will scar over. Much like the calluses on your hands from, your penis can form calluses of its own in an attempt to protect itself from the constant abrasion. As a result, the calluses can shorten your erection, or at the very least cause it to lean in one direction when it's erect.

Thursday, March 11, 2010

오래 살고 싶으면 ''칼슘'' 많이 드세요

식사를 할 시 칼슘을 더 많이 섭취할 수록 수명이 길어 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스웨덴 캐롤린스카연구소 연구팀이 '미역학저널'에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식사중 칼슘을 가장 많이 섭취한 남성들이 가장 적은양 섭취하는 사람들 보다 향후 10년내 사망할 위험이 25% 가량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연구결과 칼슘을 가장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이 남성과 여성 모두에서 사망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는 바 이번 연구결과 이 같은 사실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45~79세 연령의 총 2만3000명 이상의 스웨덴 남성을 대상으로 10년간 진행한 이번 연구에서 연구기간중 총 2358명이 사망한 가운데 연구결과 칼슘을 가장 많이 섭취한 사람들이 어떤 원인에서건 사망할 위험이 25% 낮았으며 심장질환으로 사망할 위험 역시 23% 가량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칼슘 섭취가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칼슘 섭취가 혈압과 콜레스테롤및 혈당을 낮추는 등 여러기전에 의해 사망위험에 영향을 줄 수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연구팀은 "칼슘과는 달리 마그네슘 섭취는 암과 심장질환에 의한 사망위험을 비롯한 전반적인 사망위험과 연관이 없다"라고 밝혔다.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메디컬투데이에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제휴사 /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기자 ( )
'칼슘·비타민D' 콜레스테롤 낮추는 효과 없다
'칼슘·비타민 D' 보충제 '심장건강' 돕는 효과 없다
동절기 염화칼슘 오염차량 '세차 주의'
신장질환자 혈중 칼슘 높거나 낮으면 '치명적'
담배 끊고 칼슘 많이 섭취해야 '피임약 유발 골밀도 감소' 예방
염화칼슘 폭탄에 도심 가로수들 '끙끙'
서울시, 제설작업에 소금-염화칼슘 2381톤 투입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 NO1.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Tuesday, March 9, 2010

경상도 사투리

고등학교 동기들의 일화 중 이런 게 있었다.

그 동기들은 대부분 대구 토박이들. 여러 지방 사람이 모이면 좀 덜하지만, 같은 지방 사람끼리 만나면 당연스레 사투리가 나온다. 특히, 또래 친구들이라면 주위 신경쓰지 않고 큰 소리로 떠드는 게 보통.

그중 몇명이 한 택시에 탔다. 행선지를 말하고 난 후, 수다가 시작되었단다. 한참을 떠들다가 행선지에 거의 도착할 때쯤 택시 기사가 말하더란다.

"학생들, 한국인이네. 일본인인 줄 알았는데..."

그렇다. 사투리로 마구 떠들어대는 걸 다른 지방 사람들이 들으면 저것이 한국어인 지 아리송해질 때가 있다. 특히, 경상도 사투리는 억양만 유심히 들으면 영락없이 일본어로 들릴 정도다. - 언어학적으로 경상도 사투리와 일본어가 어떤 식으로 연결이 되어있는 지는 잘 모른다. 특히, 부산 사투리의 경우에는 흡사 일본어처럼 들릴 때가 많다는 사실을 스스로도 의식될 때가 있다.

나는 부산에서 태어났고, 학창 시절의 대부분을 대구에서 보냈다. 당연히 경상도 사투리가 몸에 배어 있다. 비록 타지 생활이 상당히 오래되어서 가끔 집에 들른다고 대구에 가면 여기저기 들려오는 경상도 사투리가 뭔가 어색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내 말투에는 경상도 사투리가 많이 남아있다. 그런데 재미있는 건, 대구와 부산의 사투리는 좀 다른 면이 많은데, 나는 어느쪽이냐면, 부산 사투리가 많이 남아있다. 정작 살아온 기간은 대구에서가 훨씬 긴 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이미 경상도 사람, 전라도 사람, 강원도 사람 따위의 경계는 많이 무너져 있다. 지금은 서울 한복판에서도 경상도 사투리를 쉽게 들을 수 있고, 서울 말씨를 간지럽게 여기는 경상도 사람도 많이 줄었다. 특히, 여러 지방 사람이 한꺼번에 모여 있는 이 학교 안에서는 대체적으로 사람들의 말씨가 크게 다르지 않다. 가끔씩 사투리가 들려올 때는 신입생들이거나 지방 출신 동기 모임이거나 할 때가 거의 전부이다.

신입생 때 사투리를 쓰던 사람이라도 점점 사투리를 탈피해 간다. 근본적인 건 바뀌지 않는다 해도 말이다. 특히 그 변화의 속도가 빠른 건 여자들이다.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여자는 우습게 여긴다는 소문이라도 도는 건지 그녀들은 순식간에 말씨가 변한다. 그런 그녀들이 어색하게 서울 말씨를 흉내내는 걸 우습다고 손가락질하던 남자들도 어느 새 자신도 그렇게 변했다는 걸 깨닫는다.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여자는 타 지방에서 잘 보기 힘들다. 예전에는 의식하지 못했지만 가끔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여자를 보면 왠지 '귀엽게' 느껴진다. 아무래도 같은 지방 출신 사람이라는 동질감 덕분인지 쉽게 친해질 수 있을 것 같다는 착각도 불러 일으킨다.


잠시 휴게실에 들렀다가 정답게 '정통'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남녀를 보았다. 전혀 모르는 사람들인데도 왠지 그들과 내가 원래 알던 사이로 느껴진다는 걸 깨달았을 때, 속으로 많이 웃었다. 오랜만에 듣는 정통 사투리 하나로 왠지 모를 그리움을 느꼈다. 그렇게 서로 사투리로 즐겁게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하는 생각도 들었다.

개강 시즌, 교내에서 보이는 저 신입생들도 어느새 자기 지방 사투리를 잊어가게 되겠지...

하지만 나는 지금도 대구 사람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이것은 좀 뿌리깊은 원인이 있긴 한데, 언젠가 이 얘기를 할 수 있을 지 모르겠다.

매일 눈물 흘리는 ‘성모 마리아’ 화제

[서울신문 나우뉴스]매일 눈물을 흘린다는 성모 마리아 그림이 등장해 진위를 두고 관심이 모이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 인근의 한 가정집에 있는 성모 마리아 그림에서 정체불명의 기름이 흐르고 있다.

믿기지 않는 일이 벌어지기 시작한 건 지난 2월 12일.

그림의 주인인 에사트 알틴다고글루는 "세로 30cm인 그림 속 성모마리아의 눈 쪽에서 3주 넘게 매일 눈물로 보이는 기름이 흐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인에 따르면 이 그림은 그의 부인이 2006년 레바논 신부에게 생일 선물로 받은 그림으로, 지난 2월부터 그림이 '눈물'을 멈추지 않고 있다.

해당 그림이 '눈물을 흘리는 성모 마리아'로 유명해지자 알틴다고글루의 집에는 전 유럽에서 입소문을 듣고 온 신자 50~60명이 매일 모여들고 있다.

주인은 "내 주변에서 이런 기적 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걸 믿을 수 없다."면서 "주교에 이 그림을 보내 '눈물 흘리는 성모 마리아 그림'으로 공식 인정을 받고 싶다."고 밝혔다.

성모 마리아 동상이나 그림이 눈물을 흘린 사례는 수백 건 관찰됐으나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건 일본 북부 아키다에 있는 성당의 마리아 상이 유일하다.

1963년 제작된 이 동상은 1975년부터 1971년까지 101회 눈물을 흘렸고 눈물 중 일부를 분석한 결과 인간의 체액, 눈물로 결론 나온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재미있는 '물 건너 온 뉴스' 나우뉴스( )
[ ☞ 서울신문 구독신청 ] [ ☞ 나우뉴스, 이제 아이폰에서 보세요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onday, March 8, 2010

경상도 성조는 단어나 음절마다 정해져있다.

경상도방언에는 '성조'와 함께 '장단'이 있습니다.

이 '성조'라는 것 때문에 '성조'를 쓰지 않는 서울말을 유창하게 구사할 수 없는 것이죠.

성조는 말의 높낮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중국어처럼 음절 혹은 단어 하나하나에 고유한 높이가 있지요.

예를 들어, '대구'의 성조는 '대'에서 높여주고 '구'는 낮추고...

'뭈나?'는 '뭈'에서 높여주고~~

성조는 임진왜란 이전까지 조선어에서 사용되었던 것이고

임진왜란 후 소멸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유독 경상도에서만 성조가 사라지지 않고 지금까지 남아 있습니다.

경상도방언이 여러 면에서 진보적인데 반해, '성조' 부분에서만큼은 보수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성조 얘기는 그만하고..

'음소'와 '운소'라는 것에 대해서 배운 기억이 나시는지요?

음소는 자음, 모음이고 운소는 음의 장단, 높낮이, 휴지, 성조, 악센트(영어), 빠르기 등입니다.

영어와 스페인어 등에는 '악센트'가 있고, 중국어와 일본어엔 '성조 비슷한 것(?)'이 있습니다.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화자가 한국어를 유창하게 발음하고자 할 때 가장 장애가 되는 것이 바로 그 나라 언어의 운소입니다.

자기 나라 말하듯이 리듬을 타면서 그 속에 한국어의 음소를 집어 넣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경상도에도 '성조'가 있으니 아무리 표준어를 구사하려 해도 억양 때문에 유창하게 들리지 않는 것이죠

Sunday, March 7, 2010

가장 돈 잘 버는 스포츠 구단은 '레알 마드리드'

가장 돈 잘 버는 스포츠 구단은 '레알 마드리드'
가장 돈 잘 버는 스포츠 구단은 '레알 마드리드'

세계 최고 부자 구단인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와 비야레알 CF의 지난달 22일 경기 모습. 이날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마드리드(스페인)로이터연합
가장 돈 잘 버는 스포츠 구단은 '레알 마드리드'

세계 최고 부자 구단인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와 비야레알 CF의 지난달 22일 경기 모습. 이날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마드리드(스페인)로이터연합
지구상에서 가장 돈을 잘 버는 프로 스포츠 구단은 어디일까. 정답은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다. 이 팀은 유럽프로축구와 미국 프로야구, 프로농구, 프로미식축구, 프로아이스하키를 통틀어 지난해 가장 돈을 잘 번 구단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천279억원 벌어들여 매출 1위
뉴욕양키스 4천억원 그쳐 '콧대 납작'
롯데자이언츠는 관중수입 등 300억원

◇돈 잘 버는 '지구방위대'

매 년 스포츠 구단의 수익을 비교하는 리스트를 발표해온 회계 컨설팅업체 딜로이트는 최근 '스포츠 비즈니스'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책자는 프리메라리가는 물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등 유럽 5대 리그 구단들의 2008-2009시즌 수익을 비교한 내용을 담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해 수입이 4억140만유로(6천279억원)에 이르러 전 세계 스포츠팀 가운데 처음으로 4억유로 고지를 돌파한 구단으로 기록됐다. 같은 스페인의 바르셀로나는 3억6천900만유로(5천770억원)로 2위, 잉글랜드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3억2천700만유로·5천115억원)는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바이에른 뮌헨(2억8천950만유로·4천528억원·독일), 아스날(2억6천300만유로·4천114억원), 첼시(2억4천230만유로·3천790억원), 리버풀(2억1천700만유로·3천394억원·이상 잉글랜드), 유벤투스(2억230만유로·3천164억원), 인테르 밀란과 AC밀란(이상 1억9천650만유로·3천73억원·이상 이탈리아) 등이 뒤를 따랐다.

◇납작해진 '양키'의 콧대

유럽 프로축구 구단들 앞에서 대다수 미국 프로스포츠 구단들은 고개를 들지 못하게 됐다. 미국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버는 구단은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뉴욕 양키스. 지난해 수입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2008년에는 3억7천500만달러(4천299억원)를 벌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전체 수입이 2008년보다 1.5% 늘어났다는 점을 감안하면 뉴욕 양키스가 지난해 번 돈은 1년전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뉴욕 양키스의 수익을 유럽 프로축구 구단들과 비교해보면 5위 수준이다.

미국 최고인기 스포츠인 프로미식축구(NFL)의 경우 워싱턴 레스스킨스가 지난 시즌에 3억4천500만달러(3천955억원)를 벌어 레알 마드리드에 크게 못 미쳤다.

같은 NFL의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는 3억200만달러(3천462억원)를, 메이저리그의 보스턴 레드삭스는 2억6천900만달러(3천84억원·2008년 기준)를 각각 수입으로 올렸다.

한 편 국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관계자는 지난해 관중 수입 62억원, 유니폼과 모자 등 상품 판매로 36억원, 광고 영업으로 32억원, 먹거리 판매와 기타 수익으로 30여억원, 계열사 지원 광고비 130억원 등으로 300억원의 수입을 올렸다고 밝혔다. 일본프로야구는 수입 내역을 언론에 공개하지 않는 관행 탓에 각 구단의 정확한 수입을 파악하기가 힘든 실정으로 알려졌다.

남태우 기자 leo@
지구상에서 가장 돈을 잘 버는 프로 스포츠 구단은 어디일까. 정답은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다. 이 팀은 유럽프로축구와 미국 프로야구, 프로농구, 프로미식축구, 프로아이스하키를 통틀어 지난해 가장 돈을 잘 번 구단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천279억원 벌어들여 매출 1위
뉴욕양키스 4천억원 그쳐 '콧대 납작'
롯데자이언츠는 관중수입 등 300억원

◇돈 잘 버는 '지구방위대'

매 년 스포츠 구단의 수익을 비교하는 리스트를 발표해온 회계 컨설팅업체 딜로이트는 최근 '스포츠 비즈니스'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책자는 프리메라리가는 물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등 유럽 5대 리그 구단들의 2008-2009시즌 수익을 비교한 내용을 담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해 수입이 4억140만유로(6천279억원)에 이르러 전 세계 스포츠팀 가운데 처음으로 4억유로 고지를 돌파한 구단으로 기록됐다. 같은 스페인의 바르셀로나는 3억6천900만유로(5천770억원)로 2위, 잉글랜드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3억2천700만유로·5천115억원)는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바이에른 뮌헨(2억8천950만유로·4천528억원·독일), 아스날(2억6천300만유로·4천114억원), 첼시(2억4천230만유로·3천790억원), 리버풀(2억1천700만유로·3천394억원·이상 잉글랜드), 유벤투스(2억230만유로·3천164억원), 인테르 밀란과 AC밀란(이상 1억9천650만유로·3천73억원·이상 이탈리아) 등이 뒤를 따랐다.

◇납작해진 '양키'의 콧대

유럽 프로축구 구단들 앞에서 대다수 미국 프로스포츠 구단들은 고개를 들지 못하게 됐다. 미국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버는 구단은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뉴욕 양키스. 지난해 수입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2008년에는 3억7천500만달러(4천299억원)를 벌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전체 수입이 2008년보다 1.5% 늘어났다는 점을 감안하면 뉴욕 양키스가 지난해 번 돈은 1년전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뉴욕 양키스의 수익을 유럽 프로축구 구단들과 비교해보면 5위 수준이다.

미국 최고인기 스포츠인 프로미식축구(NFL)의 경우 워싱턴 레스스킨스가 지난 시즌에 3억4천500만달러(3천955억원)를 벌어 레알 마드리드에 크게 못 미쳤다.

같은 NFL의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는 3억200만달러(3천462억원)를, 메이저리그의 보스턴 레드삭스는 2억6천900만달러(3천84억원·2008년 기준)를 각각 수입으로 올렸다.

한 편 국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관계자는 지난해 관중 수입 62억원, 유니폼과 모자 등 상품 판매로 36억원, 광고 영업으로 32억원, 먹거리 판매와 기타 수익으로 30여억원, 계열사 지원 광고비 130억원 등으로 300억원의 수입을 올렸다고 밝혔다. 일본프로야구는 수입 내역을 언론에 공개하지 않는 관행 탓에 각 구단의 정확한 수입을 파악하기가 힘든 실정으로 알려졌다.

남태우 기자 leo@

Thursday, March 4, 2010

<헬스톡톡> 일 중독, 뇌출혈 부른다

<헬스톡톡> 일 중독, 뇌출혈 부른다

연합뉴스 | 입력 2010.03.05 09:18 | 누가 봤을까? 50대 남성, 부산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몸살이 나서 앓아눕는 적이 종종 있다면 몸살 주기를 살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조금씩 무리한 것이 쌓이면서 과로에 익숙해져 못 버티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헬스톡톡 주치의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는 "한국인의 대부분은 과로하고 있다"며 "과거 전쟁과 힘든 역경을 겪어 오면서 일의 성취를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배경도 있지만 내가 아닌 일 중심의 생활로 일은 곧 나 자신으로 생각하는 것도 큰 역할을 한다"고 설명합니다.

특히 잘 하고 있던 일에 지나치게 부담을 느끼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 잘한다는 소리를 듣는 사람들이 그런 경우가 많습니다.

박 교수는 "일시적인 스트레스 상황에서는 정상적이지만, 계속 부담이 가중되고 스스로 힘들어 진다면 지나치게 과로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따져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일이 '행복'의 원천이기도 하기에 체력이 뒷받침 해 줄 때는 행복이지만, 일과 삶의 스트레스가 가중되면 힘들어지면서 질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과로는 겉으로는 잘 드러나지 않지만 실제로는 심혈관질환, 특히 뇌출혈의 큰 원인입니다.

1994년 일본에서 이뤄진 40-69세 성인 대상 연구에 의하면, 혈압, 뇌졸중의 가족력이나 흡연, 과음뿐 아니라 과로와 휴일이 없는 삶 자체가 뇌출혈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혈압과 당뇨, 심부전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박 교수는 "과로는 몸살, 대상포진 등 증세를 일으키지는 않아 겉으로는 잘 드러나지 않지만 조금씩 쌓인 피로가 누적돼 일순간 문제를 일으킨다"고 말합니다.

우리 사회는 과로할 정도로 열심히 일하는 것을 최고의 선으로 여기는 분위기가 있지만, 과로는 자칫 사회 전체에 큰 손실로 돌아 올 가능성이 많습니다.

박 교수는 "몸이 이상 신호를 보내면 일과 삶의 균형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며 "건강 없이 일은 존재할 수 없으므로 삶의 목표와 가치를 합리적으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과로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려면 하루 10% 정도의 시간은 휴식이나 취미, 운동 등에 투자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일에 빠져 있다가 조금의 여유가 생기면 술자리를 갖는 직장인들이 많은 게 우리 현실이지만 술자리 역시 일의 연장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박 교수는 "휴식이나 운동을 통해 쉬어 주면 머리를 비우고 업무능력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며 "자동차도 관리를 해 주어야 잘 달리 듯 우리 몸도 투자를 해야 더 잘 달릴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Wednesday, March 3, 2010

The 5 foods you should eat every day

Eating right on a budget can be a challenge, but it's certainly not impossible. Consider this your cheat sheet to the 5 inexpensive foods you should eat everyday for optimum health.

#1 Leafy greens
Medical experts call them one of nature's miracle foods. Leafy greens like Swiss chard and kale are high in nutrients like folate and vitamins A and C that can lower your risk of cancer. Just one cup of dark, leafy greens a day could also prevent diabetes and high blood pressure.

#2 Nuts
Many nutritionists recommend nuts like almonds, cashews and walnuts because they're high in natural fiber. Fiber slows your digestive process, keeping hunger and unhealthy mid-afternoon snacks at bay. Goodbye vending machine runs!

#3 Onions
Studies show that consuming onions on a regular basis may reduce symptoms of asthma and the risk of developing stomach cancer. Add them to soups and stir-fry, and just remember -- the stronger the onion, the greater the health benefit.

#4 Whole grains
Refined grains, like white rice and pasta, have lost 90% of their nutritional value through the refining process. As if that weren't reason enough to choose whole grains like brown rice, quinoa and whole oats, a recent study showed that a diet rich in whole grains actually flattens your belly by reducing fat storage in your lower abdominal region.

#5 Yogurt
Making yogurt part of your daily eating routine can improve your digestion -- if you're buying the right stuff. Check that the label lists "active cultures" to make sure you're getting healthy probiotics, and pick a yogurt rich in vitamin D to prevent osteoporosis.

Thanks for watching Real-Life Makeover! Tune in next week with more simple solutions to enrich your life.

Blog Archive